재앙이 터지기 전의 사진.jpg > 읽을거리/사건사고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읽을거리

사건사고 재앙이 터지기 전의 사진.jpg

페이지 정보

본문

 

3745434145_GA1gKu3O_dcceeba7c6b52616655d3cfe81ee957619d3c198.jpg
 

삼풍백화점이 무너지기 하루 전

 

천장이 내려 앉아 기둥이 천장을 뚫고 올라왔다

 

결국 다음 날 무너져 내려 502명이 사망했다.

 

 

3745434145_O3AkhXgm_65351f2900f84d6afc85ce44a618fac76275e5b9.jpg
 

 

플로리다주 서프사이드 콘도 붕괴 직전의 사진

 

이미 심각해서 사람을 대피 시켜야 한다는 경고를 여러차례 받았음에도 무시했고

 

결국 무너지면서 99명이 사망했다.

 

 

3745434145_2sExWYOo_378c4df27c454f757d8a0f5f7f7ffc544b12f065.jpg
 

 

베이루트 창고에 방치되어있었던 질산 암모늄.

 

화물선 선주가 파산하면서 실고 가던 질산 암모늄을 배 째로 그냥 놔두고 도망갔고

 

안에 있던 질산 암모늄은 폭죽창고 바로 옆에 수년간 방치되다가

 

폭죽창고에서 벌어진 화재로 질산암모늄마저 폭발하면서

 

220명이 사망했다.

 

 

3745434145_eqK36NUa_787fed709de466770fc4d2d44421798e42b48c65.jpg
 

스페인에서 렌페 고속열차를 운전하던 사람이 올린 속도계 인증샷.

 

그는 평소에도 원래 속도보다 더 빠른 속도로 달리기를 즐겼고

 

결국 코너에서 속도를 줄이지 않는 바람에 열차가 탈선해 79명이 사망했다.

 

 

3745434145_w1bdrG9V_28d9f942a123f76eba014681c669291189fbb91e.png
 

 

2001년 5월 24일 이스라엘 예루살렘의 한 예식장

 

이 예식장은 부실공사로 지어졌고

 

사진 몇초 후 바닥이 무너지면서 22명이 사망했다.

 

 

3745434145_bMqfsJK4_d599278793aa5f5f1b579a779ed54e5d844ddbe9.jpeg
 

 

일본항공 123편 탑승객이 촬영한 날개 사진.

 

이 비행기는 과거 착륙하다 꼬리를 긁히는 사고가 있었으나 이를 대충 처리했고

 

결국 버티다 못한 꼬리 부분의 벌크헤드가 터져 날아가면서

 

520명이 사망했다.

 

 

 

 

3745434145_neIQBEGP_48529cf7c26eaff5e35273c10df5d981f4c8eb47.jpg
 

 

태국의 로얄 플라자 호텔

 

이 호텔은 건설 과정에서 기둥 몇개를 빼먹는 부실공사가 있었고

 

결국 1993년 8월 13일 무너져 137명이 사망했다.

 

 

3745434145_xQk7CLb8_f743b25bf85dd429b150071bbfc3e50acecfd5f0.jpg
 

2003년 2월 20일 미국 로드아일랜드의 스테이션 나이트클럽

 

매니저가 불꽃을 더 돋보이게 할려고 불을 덧붙인게 화력이 너무 쎄서 천장까지 닿아 화재가 발생

 

결국 100명이 사망했다.

 

 

3745434145_yXzrW3Bn_a1306a14fb6752c4a295ce543b9834a78d32b780.png
 

아에로플로트 821편의 추락 하루 전 사진

 

다음날 비행기가 추락해 탑승객 88명이 전원 사망했다.

 

사유는 기장의 음주비행이었다.

 

 

3745434145_snrgw7RF_50d7a464eb9eecf8d7d134bae57ff975671345dc.jpg
 

(https://www.ilfattoquotidiano.it/2014/04/09/dopo-23-anni-crolla-lennesimo-falso-mito-sul-moby-prince-il-salone-de-lux-non-era-la-muster-room/930110/)

 

이탈리아의 여객선 모비 프린스 탑승자가 촬영했던 영상의 한 장면

 

얼마 안가 이 배는 유조선과 충돌, 유조선 측에서 여객선이 아닌 예인선과 충돌했다 착각하고 신고를 잘못하는 바람에 유조선쪽에 구조대가 먼저 갔고

 

결국 모비 프린스에선 탑승객 141명 중 140명이 사망했고, 단 한명만 살아남았다.

 

 

 

 

3745434145_1mVZ0vrA_1898dedffc0c673982fffb3c95f53f75588df207.jpg
 

 

미국 위스콘신주의 야구장 아메리칸 패밀리 필드 공사현장

 

당시 바람에 너무 불어 공사를 멈췄어야 했음에도 강행했고

 

결국 크레인이 바람을 못버티고 무너지면서 3명이 사망했다.

 

 

 

3745434145_XQyg12HJ_862892461322eb02045a579ea5085ef0cf5552fa.jpg
 

 

 

방글라데시의 라나 플라자가 무너지기 직전 사진

 

무허가로 지어진 이 건물은 4층 건물을 무려 8층으로 증축했고

 

것도 모자라 1층을 더 얹으려 했다.

 

결국 못버틴 건물이 2013년 4월 24일 무너지면서 1,129명이 사망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3745434145_8i4Nn2hu_48085415d34ad8d0de8de3cebae6840997bcf97e.jpg
 

1981년 7월 17일 하얏트 리젠시 호텔

 

이 사진이 찍히고 얼마 안가 오른쪽의 호텔 구름다리가 무너지면서 114명이 사망했다.

 

원인은 부실공사였다.

 

 

3745434145_kY75EJve_e242907cb2bab385b23648f6ef027a455a6cdee2.jpeg
 

아메리칸 항공은 비행기 엔진을 수리할때 일일이 분해하면 유압관이나 전기 회로가 망가질 수 있단 이유로 

 

지게차로 통째로 빼내서 수리 후 다시 지게차로 끼워맞추는 식의 수리를 했다.

 

결국 이 과정에서 엔진 연결 부위에 금이 갔고, 금이 벌어지면서 엔진이 떨어져나가

 

탑승객 271명 전원, 그리고 지상의 2명이 사망했다.

 

 

 

 

추천0 비추천0
URL 복사
댓글 0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1,226건 1 페이지
읽을거리 목록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
공지 ssong 쪽지보내기 마이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05-17 1 1591
1226 d 이름으로 검색 06-03 0 638
열람중 유니신느 쪽지보내기 마이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05-19 0 233
1224 유니신느 쪽지보내기 마이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02-20 0 234
1223 건들이 쪽지보내기 마이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02-04 0 1806
1222 귀큰놈들시발 쪽지보내기 마이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01-22 0 2024
1221 크롬 쪽지보내기 마이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12-27 0 696
1220 크롬 쪽지보내기 마이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12-14 0 2072
1219 유니신느 쪽지보내기 마이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11-23 0 1743
1218 크롬 쪽지보내기 마이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11-17 0 572
1217 크롬 쪽지보내기 마이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11-16 0 286
1216 크롬 쪽지보내기 마이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11-09 0 244
1215 개소리잘함 쪽지보내기 마이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11-06 0 275
1214 폴리시아 쪽지보내기 마이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10-31 0 1066
1213 진크화이트 쪽지보내기 마이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10-30 0 321
1212 진크화이트 쪽지보내기 마이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10-29 0 1074
1211 진크화이트 쪽지보내기 마이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10-27 0 1908
1210 크롬 쪽지보내기 마이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10-27 0 957
1209 진크화이트 쪽지보내기 마이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10-27 0 340
1208 유니신느 쪽지보내기 마이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10-24 0 1304
1207 개소리잘함 쪽지보내기 마이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10-21 0 160

검색


회원로그인

회원가입

사이트 정보

회사명 : YEAH 커뮤니티 / 대표 : 이성재 / 개인정보관리책임자 : 이성재

Copyright © YE-AH.NET All rights reserved.